티스토리 뷰

(막 9:29) 이르시되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종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 하시니라



제자들이 예수님 망신 시킨 이야기가 오늘 본문에 나옵니다. 예수님과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이 변화산에서 내려와 보니 다른 제자들과 사람들이 시끄럽게 변론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보자 달려왔습니다. '무슨 일로 그렇게 변론하느냐?' 예수님이 물으셨습니다. 무슨 일인데 그렇게 시끄럽냐고 물으신 것입니다. 제자들이 무슨 잘못이라도 했느냐는 것입니다. 


그때 귀신 들린 아들의 아버지가 예수님께 말합니다. '내가 선생님의 제자들에게 내쫓아 달라 하였으나 그들이 능히 하지 못하더이다'


예수님과 세 명의 제자가 변화산에 올라가 있는 사이에 아래에서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귀신 들린 아들의 아버지가 아이를 고쳐달라고 데려왔는데 제자들이 그 귀신을 쫓아내지 못한 것입니다. 


못할 것이면 가만이라도 있지, 지금은 예수님이 안 계시니까 다음에 오라고 하던지, 좀 시간이라고 끌던지 할 것이지.... 그만 자기들이 해 보겠다고 한 것입니다. 그런데 아무리 해도 귀신이 꿈쩍도 안 한 모양입니다. 


이게 무슨 망신입니까? 그 일로 사람들이 거기 모여서 변론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슨 말들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좋은 말들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예수님 망신을 있는대로 시킨 것입니다. 


왠만해서는 화 내시는 법이 없는 예수님이십니다. 그런데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믿음이 없는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에게 참으리요 그를 내게로 데려오라" (19절)


'내가 언제까지 너희와 함께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얼마나 더 너희를 참아야 하느냐?'


제자들에게 한 번 실망한 귀신들린 아들의 아버지가 예수님께 다시 부탁하며 말합니다. '무엇을 하실 수 있거든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도와 주옵소서'


그때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23절)


네가 믿으면 내가 능히 못해줄 것이 없다는 말씀입니다. 믿으면 다 해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믿는 자에게 주님의 능력이 흘러서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믿음으로 어떤 신비한 능력을 그 사람 스스로가 행하게 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그런 말씀이 아닙니다. 믿음이 있으면 사람들 앞에서 귀신도 쫓아내고 어떤 신비한 능력을 행할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믿는 자에게, 믿는 자를 통하여 주님이 일을 하신다는 것입니다. 주님의 능력이 믿는 자를 통하여 흘러서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주님께서 능히 무슨 일이든 하신다는 것입니다. 믿는 자에게. 믿는 자를 통하여.


아이의 아버지가 소리를 지르며 말합니다.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는 것을 도와 주소서" (24절)


그랬더니 말씀 한 마디로 예수님께서 그 아이에게서 귀신을 쫓아내셨습니다. 


사람들이 다 물러가고 집에 들어가셨을 때 제자들이 예수님께 조용히 묻습니다. 


"우리는 어찌하여 능히 그 귀신을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28절)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종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 (29절)


제자들이 귀신을 쫓아내지 못하였을 때 그들의 믿음이 없음을 꾸짖으셨습니다. 그리고는 나중에 왜 우리는 못하였느냐고 묻자 이번에는 기도가 없어서 그렇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믿음이 없는 것과 기도가 없는 것을 연결하여 말씀하신 것입니다. 믿음이 없는 원인이 바로 기도가 없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기도가 부족하니까 믿음이 부족하고, 믿음이 부족하니까 주님의 능력이 나타나지 않은 것입니다. 


'기도 - 믿음 - 능력' 다 연결되어 있는 것입니다. 


왜 나에게는 능력이 나타나지 않는가? 귀신을 물리치고, 염려와 근심을 물리치고, 불안과 두려움을 물리치고, 사망의 생각을 물리치는 능력이 왜 나에게는 부족한가? 나는 왜 이렇게 조그마한 바람에도 흔들리는가? 왜 나는 자주 넘어지는가? 왜 자주 실수하는가? 왜 쉽게 죄를 짓고 마는가? 나는 왜 이렇게 왔다갔다 하는가? 


왜 나는 뜨겁지 않는가? 왜 열정이 생기지를 않는가? 왜 예배에 감격이 없는가? 왜 말씀이 귀에 들어오지 않는가? 왜 믿어지지 않는가? 왜 봉사하고자 하는 마음이 일어나지 않는가? 왜 감사하는 마음이 들지 않는가? 


왜 불평만 일어나는가? 왜 안 좋은 모습만 보이는가? 왜 이렇게 늘 짜증스럽고 기쁨이 없는가?..... 왜 나에게는 이런 능력이 나타나지 않는가?.... 왜 그렇습니까? 


믿음이 없기 때문입니다. 믿음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믿음이 없기 때문에 주님의 능력이 흐르지를 않는 것입니다. 주님의 은혜가 나타나지를 않는 것입니다. 


믿지 않는데 어떻게 나타나겠습니까? 믿지 않는데, 삐딱한데, 의심이 가득한데, 시험하고 있는데, 재 보고 계산하고 있는데, 어떻게 주님의 능력이 나타나겠습니까? 


주님이 못하셔서가 아니라, 믿지 않기에 안하시는 것입니다. 믿음이 먼저인 것입니다. 믿어야 주님께서 능히 하시는 것입니다. 믿어야 능력이 흐르는 것입니다. 믿어야 하나님의 영광을 볼 수 있는 것입니다. 


믿음은 왜 없습니까? 왜 부족합니까? 기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기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기도가 부족하니까 믿음이 자라지를 않는 것입니다. 기도로 믿음을 채워야 합니다. 은혜를 채워야 합니다. 내 안에 먼저 채워야 합니다. 그래야 능력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그런 기도는 어느날 갑자기 하는 것이 아닙니다. 특별한 문제가 있을 때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귀신 들린 아이 앞에서 갑자기 한다고 능력이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문제 앞에서 갑자기 부르짖는다고 '뿅' 하고 어떤 신비한 능력이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기도는 평소에 해야 하는 것입니다. 늘 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도 '습관을 좇아서' 기도하신 것입니다. 기도는 습관으로 해야 합니다. 정기적으로, 규칙적으로 해야 합니다. 기도가 삶이어야 합니다. 기도가 삶의 저변에 깔려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기도하는 자는 믿음으로 충만해집니다. 믿음이 그 안에 꽉 차게 됩니다. 주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게 됩니다. 어떤 상황 앞에서도 주님만 바라보게 됩니다. 주님이 어떻게든 하실 것을 의심하지 않고 믿게 됩니다. 내가 원하는 대로가 아니라 주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하시기를 기다리게 됩니다. 기도하면 그렇게 됩니다. 


그런 자에게 주님의 능력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당연한 것 아니겠습니까? 기도하는 자 안에 그런 믿음이 충만해지는 것 자체가 벌써 능력이 나타나고 있는 현상입니다. 주님만 바라보고 신뢰하고 맡기고 기다리는 것 자체가 능력입니다. 그런 자 앞에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믿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오늘 제자들에게 어떤 문제가 진단되었습니다. 어떤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믿음이 부족하였습니다. 그로 인해 능력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증상의 원인이 무엇입니까? 그에 대한 예수님의 처방이 무엇입니까? 


여러분에게도 어떤 문제가 있습니까? 여러분의 삶에 나타나는 어떤 문제가 있습니까? 어떤 증상이 있습니까? 진단이 필요하십니까? 처방이 필요하십니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해 주신 것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이것이 문제의 원인입니다. 우리에게도 이 처방전이 필요합니다. 


바로 기도입니다. 기도입니다.


기도해야 합니다. 평소에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하는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 


기도해야 믿음이 충만해집니다. 믿음이 충만해져야 삶에 능력이 나타납니다. 


기도하지 않으면 우리도 예수님 망신 시킬 수 있습니다.


더 기도합시다. 기도하기를 다시 결단합시다.... 화이팅!!


굿모닝입니다!!^^

'아침묵상 2017 이전 > 마가복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복음 11장 - 이유불문  (4) 2014.07.28
마가복음 10장 - 핵심  (3) 2014.07.23
마가복음 9장 - 기도  (5) 2014.07.22
마가복음 8장 - 영적 수준  (4) 2014.07.21
마가복음 7장 - 마음  (5) 2014.07.19
마가복음 6장 - 이상한 일  (4) 2014.07.18
댓글
  • 프로필사진 hyemee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요한계시록3:20 아버지께서 나를 만나기 위해 문밖에서 기다리고 계십니다 아버지 문을 열고 아버지께 나아갑니다 2014.07.22 10:45
  • 프로필사진 Ruth 그래서 매일 보내주시는 묵상의 말씀은 참으로 하나님 은혜입니다..너무 오랜시간동안,읽어야니.기도해야지..해야지..해야지..만 반복하던 저에게 이렇게 아무노력도 안하고 매일 말씀을 먹여주시니..거기에 매순간마다 말씀 읽을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주시니 감사.감사하며 한폰으론 두렵습니다..이 게으른 녀석아 언제까지 차려논 밥상만 받을레....노하실까....부지런히 햍하기를 이제는 소망합니다..아멘. 2014.07.22 11:08
  • 프로필사진 예따쟁이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는것을 도와 주시옵소서
    오늘도 주님!!
    저는 주님 앞에서 믿음이고
    싶읍니다
    2014.07.22 13:36
  • 프로필사진 Baejjamg 기도는 '숨' 입니다. '호흡' 입니다. 우리에게 어렵고 힘든 일이 닥쳐오면 기가막히고 숨이 막히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특히 저의경우....옛(?) 성품에서.... 그런데 그때 그대로 숨이 멈춰 버렸다면 지금 이곳에......없겠지요?ㅎㅎ감사하게도 살 수 있는 방법을 주셨어요~ 좋으신 하나님께선~ 목자가 되어 주셔서 길을 인도하시고 푸른초장 쉴만한 물가~ 그곳에서 평안의 숨을 쉬게 하십니다. 기도는 하나님께 나가는 통로이며 쉼을 얻는 곳입니다. 우리가 호흡을 하는것은 배워서 하는 것이 아닌 자연스레 하고 있듯 기도는 자연스레 해야 하는 것이며 하나님의 자녀가 된 우리들이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산다고 하면서.... 아무 말 없이 산다? 이상한거 아닌가요? 자꾸 만나면 좋아지고 보고 싶어지고 헤어지기 싫고 무슨(?) 말을 해도 다~ 믿어지고.... 연애할때.... 그야말로 눈에 뵈는게 없을때 정말... 열정적으로 사랑했지요 우린 ㅋㅋㅋ 믿거나 말거나....이렇듯 하나님과의 만남은 기도를 통하여 자주... 아니 매일매일 만나야 하는 것이지요. 그래야 더욱더 하나님을 알게되고 알면 알수록 믿음이 생기고 그 믿음은 능력이 되어 우리를.... 나를 통해 흘러가게 되는건 당근 이잖아요. 잠시잠깐 호흡을 멈췄다 가는 무지한(?) 사람이 없듯 기도도 마찬가지네요. 쉬었다... 방학했다.... 할순 없죠~!! 2014.07.22 15:19
  • 프로필사진 송숙이 예수님께.카톡을 매일 보냅니다...기도지요...카톡왔어요.예수님
    2014.07.22 22:1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