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줄묵상

정하게 되었네

김병균 2019.09.03 07:35

부정하여 진영 밖에 있어야 했던 우리를 예수의 보혈이 정하게 하셨네

이제는 정하게 되어 예수 안에서 산다 생명을 누리며 산다 늘 찬송하며 산다

 

"나병 환자는 옷을 찢고 머리를 풀며 윗입술을 가리고 외치기를 부정하다 부정하다 할 것이요 병 있는 날 동안은 늘 부정할 것이라 그가 부정한즉 혼자 살되 진영 밖에서 살지니라" (레 13:45-46)

 

'한줄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유를 누리며 노래하라  (0) 2019.09.05
그리스도의 옷  (0) 2019.09.04
정하게 되었네  (0) 2019.09.03
거룩함의 존재의식  (0) 2019.08.31
참 거룩  (0) 2019.08.30
거룩함을 어떻게 나타내시는가  (0) 2019.08.2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