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줄묵상

힘이 미치는 대로

김병균 2019.09.06 08:19

독생자까지 아끼지 않으신 분이 나에게는 힘이 미치는 대로 하라 하신다

자신은 다 주시고 나에게는 그리 하라 하신다

어찌 다 깨달을까 아버지의 그 사랑을

 

"그는 힘이 미치는 대로 산비둘기 한 마리나 집비둘기 새끼 한 마리를 드리되" (레 14:30)

 

'한줄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0) 2019.09.10
그의 옷자락  (0) 2019.09.09
힘이 미치는 대로  (0) 2019.09.06
자유를 누리며 노래하라  (0) 2019.09.05
그리스도의 옷  (0) 2019.09.04
정하게 되었네  (0) 2019.09.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