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줄묵상

자유를 누리며 노래하라

김병균 2019.09.05 08:47

내가 한 일은 없다 

그의 피흘림으로 그의 죽으심으로 오직 그의 공로로 죄에서 놓였을 뿐이다

그리고 이제는 훨훨 나는 자유를 누리며 거저 주신 은혜를 노래할 뿐이다

 

"나병에서 정결함을 받을 자에게 일곱 번 뿌려 정하다 하고 그 살아 있는 새는 들에 놓을지며" (레 14:7)

 

'한줄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의 옷자락  (0) 2019.09.09
힘이 미치는 대로  (0) 2019.09.06
자유를 누리며 노래하라  (0) 2019.09.05
그리스도의 옷  (0) 2019.09.04
정하게 되었네  (0) 2019.09.03
거룩함의 존재의식  (0) 2019.08.31
댓글
댓글쓰기 폼